피플이동진의 평택·사람
이동진의 평택·사람 1 - 정태춘 노래비
이동진 작가  |  ptsis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7.05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구글

   
 
인구 43만 평택,
저 머나먼 세계로 향하는 열린 문 평택,
이제는 우리도 평택을 세상에 알릴
우리의 자랑거리를 가질 때가 되었고
이 나라를 독재의 어둠속에서 구해낸
민주투사 ‘정태춘 노래비’를
세울 때가 되었다

아주 우울한 나날들이 우리 곁에 오래 머무를 때
우리 이제 새벽강을 보러 떠나요
과거로 되돌아 가듯 거슬러 올라가면
거기 처음처럼 신선한 새벽이 있소
흘러가도 또 오는 시간과
언제나 새로운 그 강물에 발을 담그면
강가에는 안개가
안개가 천천히 걷힐 거요
-1983, 정태춘 노래 ‘북한강에서’ 가사 일부 -

나라 안팎에서 21세기 정보화시대에 들어서면서 우리가 살고 있는 도시를 상징하는 아이콘icon은 더욱 더 소중한 자산이 되고 있다.
뉴욕을 상징하는 ‘자유의 여신, 프랑스 파리를 상징하는 ‘에펠탑’, 천안삼거리, 안성맞춤, 강화인삼 등 지역을 대표하는 특산품이나 상징물은 그 지역의 사회, 문화, 역사와 함께 어깨를 나란히 하며 막대한 관광자원으로 엄청난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있다.
그렇다면 우리가 땅을 딛고 하늘을 보며 살고 있는  평택을 상징하는 icon은 무엇일까?
저 들밭에 뛰놀던 어린 시절
생각도 없이 나는 자랐네
봄 여름 가을 겨울 꿈도 없이 크며
어린 마음뿐으로 나는 보았네
도두리棹頭里 봄 들판 사나운 흙바람
문둥이 숨었는 학교길 보리밭
둔포장屯浦場 취하는 옥수수막걸리
밤 깊은 노성리老城里 성황당 돌무덤
달밝은 추석날 얼근한 농악대
궂은 밤 동구 밖 도깨비 씨름터
배고픈 겨울밤 뒷동네 굿거리
추위에 갈라진 어머님 손잔등을 ...
-1981, 정태춘 노래 ‘얘기 2’ 가사 일부 -

정태춘 그의 노래는 싸구려 사랑타령이나 허접한 이별가가 아니다. 정태춘 그의 노래는 피 튀기는 진군가가 아니라 독재와 억압의 시대를 참을성 있게 견디며 한걸음 한걸음 앞으로 나아가 기어코 그 압제의 바윗돌에 구멍을 내 부수어버리고 마는, 인내와 인고의 역사가 뭉치고 얽힌 살아있는 이 땅을 지켜온 역사의 숨결과 같다.
‘아주 우울한 나날들이 우리 곁에 오래 머물 때 우리 이제 새벽강을 보러 떠나요’
피 끓는 투쟁만 역사에 이바지 하는 것은 아니다. 기나긴 독재 끝에 찾아든 날벼락 같은 신군부의 살인과 만행의 사슬을 끊어내고 새로운 날이 열리는 새벽강을 찾아 나서서 그 강물에 발을 담그면 피 흘리는 고통의 시련은 안개처럼 천천히 걷힐 것을 예견하며 새로운 민주역사民主歷史의  길을 연 정태춘, 그 아름다운 희망의 노래들. 하지만 지난 30년 세월 동안 우리에게 남은 것은 사라지는 골목길, 무너지는 농촌, 해체되는 가족, 잃어버린 공동체의식이다
그러나 버리려야 버릴 수 없는 고향, 잊으려야 잊히지 않고 오히려 우리 마음속에 생생하게 살아 숨 쉬는 고향, 어머니 계신 그 곳 내 고향

내 고향집 장독대의 큰항아리
거기 술에 담던 들국화
흙담에 매달린 햇마늘 몇 접 어느 자식 주랴고
음, 실한 놈들은 다 싸 보내고
음, 무지랭이만 겨우 남아도
음, 쓰러지는 울타리 대롱대롱 매달린
저 수세미나 잘 익으면
에헤야, 어머니 계신 곳
에헤야, 내 고향집 가세...
- 1984 정태춘 노래 ‘고향집 가세’ 가사 일부 -

음유시인 정태춘
아름다운 꽃에 비단옷을 두른다고 꽃이 더 아름답거나 향기로워지지 않듯 그의 아름다운 노래 역정歷程에 토를 다는 것은 사족巳足에 불과하다.
숨조차 마음대로 쉴 수 없어 암울했던 80년대 어두웠던 이 땅, 자유를 갈구하던 사람들의 양식이 되고, 양심있는 사람들에게는 어둠을 밝혀주는 등불이 되고 절망하는 사람들에게는 희망의 위로가 되고, 삶의 목표를 잃었던 사람들에게 내일의 노래가 되어주고 노래를 불러 비폭력저항으로 이 땅에 새로운  민주화 시대를 연 정태춘 그의 노래, 노래들.

아가야 걸어라 어깨도 펴고 성큼 성큼
송아지 송아지 누렁 송아지 동무하여 걸어라
봄 햇살에 온 누리로 북소리처럼 뛰는 맥박
삼천리라더냐 그 뿐이라더냐 아가야 가자
- 정태춘 노래 ‘아가야 가자’ 가사 일부 -

어느 역사에서든 위인偉人은 고향에서 푸대접을 받는다. 당장 눈앞에 떨어진 이득만을 쫓으며 사노라 우리는 너무 오랜 동안 정태춘 그를 외면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인구 43만 평택, 저 머나먼 세계로 향하는 열린 문 평택, 이제는 우리도 평택을 세상에 알릴 우리의 자랑거리를 가질 때가 되었고 이 나라를 독재의 어둠속에서 구해낸 민주투사 ‘정태춘 노래비’를 세울 때가 되었다.

※작가 이동진은 홍익대 미대, 한광고등학교 교사, MBC창작동요제 대상곡 '노을'의 작사가다.

< 저작권자 © 평택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윤리강령윤리실천요강편집규약
(주)평택시사신문 17902) 경기도 평택시 중앙로 280(합정동 966-4) 문예빌딩 5층 평택시사신문
대표전화 : 031)657-9657  |  팩스 : 031)657-2216  |  대표메일 : ptsisa@hanmail.net  |  제호 : 평택시사신문
사업자등록번호 : 125-81-99266  |  법인등록번호 : 131311-01-0111040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다 5024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 아50460  |  인터넷신문 등록년월일 : 2012년 7월 23일
구독료 입금 계좌(1부 월 5,000원, 연간 60,000원):중소기업은행 587-018340-01-032  |  예금주:(주)평택시사신문
광고비 입금 계좌:중소기업은행 587-018340-01-040  |  예금주:(주)평택시사신문
대표이사 · 발행인 : 이영태  |  사장·편집인·편집국장 : 박성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복
Copyright © 2011 평택시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tsis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