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권뉴스정치·행정
경기도 기업SOS, 지난해 10,873건 기업애로 해결‥조치완료율 99.5%
임봄 기자  |  foxant@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02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구글

‘경기도가 지난 2016년 한 해 동안 기업SOS시스템 운영을 통해 10,926건의 기업애로를 접수, 이 가운데 총 10,873건을 조치 완료하는 등 총 99.5%의 기업애로 조치완료율을 달성했다고 2일 밝혔다.

경기도의 ‘기업SOS시스템’은 도내 기업의 기업애로 해소를 위해 운영하는 맞춤형 기업애로 처리시스템이다. 여기서 ‘SOS’는 Speed One-stop Solution의 약자로, 기업SOS 인지도 확산을 위해 2008년 특허청 상표등록을 완료한 바 있다.

도는 지난해 ▲기업 SOS넷 사이트 운영, ▲현장기동반 219곳 방문, ▲공장밀집지역 찾아가는 기업애로 상담소 7회 운영, ▲도 경제단체 상생협의회 10회 개최 등 다양한 활동을 추진, 총 10,926건을 접수해 10,873건을 조치 완료했다. 전체 기업애로 처리율은 99.5%에 이른다.

이는 지난해 9,731건을 접수, 9,656건을 조치해 달성한 조치완료율 99.2%보다 0.3%가 더 상승한 수치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도는 먼저 온라인을 통한 기업 애로사항 접수와 해결, 지원을 위한 기업애로 처리 시스템인 ‘경기도 기업SOS넷’을 통해 10,611건을 접수, 10,569건을 조치완료 했다. 애로유형별로는 판로수출, 기술인증, 자금지원 순으로 많았다.

‘현장기동반’은 도 기업지원과와 시군,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등 유관기관이 합동으로 현장을 직접 찾아가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기업애로 해결’ 서비스를 제공하는 팀이다. 도는 이를 통해 지난해 219개 기업을 방문, 주변인프라 141건, 공장설립 60건, 자금지원 17건, 판로/수출 11건 등 총 241건을 접수해 232건을 조치 완료했고 9건은 처리가 진행 중이다.

‘공장밀집지역 찾아가는 기업애로 상담소’는 5개 이상 공장이 자생적으로 조성된 지역의 기반시설 등 다수 기업의 공통적 애로 해결을 위한 현장 간담회를 여는 사업으로, 지난해 처음 추진됐다. 도는 지난 4월부터 11월까지 총 7회를 개최해 44건을 접수 43건을 조치완료 했다. 이중 도로 등 주변 인프라 시설 확충 건의 22건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끝으로 ‘도・경제단체 상생협의회’는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도내 11개 경제단체가 기관 간 협업을 통해 도내 중소기업들의 경영애로를 발굴하고 해소하는 협의체로, 지난해 총 10회를 개최해 30건의 애로사항을 접수하고 29건을 조치 완료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처럼 기업SOS시스템을 통해 기업애로를 해결한 주요 사례로, 용인시 소재 패러글라이더 등을 생산하는 A업체는 국도45호선과 연결되는 진출입로가 없어 트레일러를 이용한 물류 이송 및 외국 바이어 방문 시 불편을 겪고 있었다. 이에 도는 직접 현장에서 진출입로 개설 방안을 모색했고 토지 소유자 사용동의만 있으면 도로점용 허가를 받아 소규모 기업환경조성사업으로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 용인시, 수원국도유지관리사무소와 협의해 기업애로를 해결했다.

안산시 소재 스티로폼 제조업체 B사. 이 회사는 공장의 위치가 반월천에 인접해 있었고, 주변토지는 하천법에 의한 하천구역, 농지법에 따른 농업진흥지역으로 지정돼 있어 공장 증축을 위한 추가 토지를 매입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B사는 2003년부터 국유 하천부지를 유상 점용해 야적장으로 사용 중이어서 이 토지의 매입을 희망했다.

이 같은 문제를 접수한 현장기동반이 직접 기업애로 해소에 나선 결과, 해당 하천부지가 폐천 관리계획 상 보전용지임을 알 수 있었고 하천의 유수소통, 치수 안전성 등 크게 지장이 없으면 지방하천관리위원회 심의를 거쳐 처분용지로 변경이 가능한 상황이었다. 이후 도 하천부서에서 심의 안건으로 상정해 지난 2016년 8월 처분용지로 변경하게 됐다.

박태환 경기도 기업지원과장은 “기업SOS시스템 운영을 통해 도내 기업의 현장 맞춤형 애로사항 상담 및 해결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기업애로를 해결하길 희망하는 경우, 도 기업SOS팀(031-8030-3033), 기업SOS넷 홈페이지(http://www.giupsos.or.kr), 시군 기업지원부서,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기업SOS지원 센터, 경제단체 등 다양한 창구를 활용하면 애로사항 접수·처리는 물론, 기업지원 사업, 정부 시책 등도 안내 받을 수 있다.

< 저작권자 © 평택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윤리강령윤리실천요강편집규약
(주)평택시사신문 17902) 경기도 평택시 중앙로 280(합정동 966-4) 문예빌딩 5층 평택시사신문
대표전화 : 031)657-9657  |  팩스 : 031)657-2216  |  대표메일 : ptsisa@hanmail.net  |  제호 : 평택시사신문
사업자등록번호 : 125-81-99266  |  법인등록번호 : 131311-01-0111040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다 5024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 아50460  |  인터넷신문 등록년월일 : 2012년 7월 23일
구독료 입금 계좌(월 4회 발행 / 월 7,000원 / 연간 84,000원 / 1부 1,750원):중소기업은행 587-018340-01-032  |  예금주:(주)평택시사신문
광고비 입금 계좌:중소기업은행 587-018340-01-040  |  예금주:(주)평택시사신문
대표이사 · 발행인 : 이영태  |  사장·편집인·편집국장 : 박성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복
Copyright © 2011 평택시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tsis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