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권뉴스사회·환경
꽃매미 등 돌발해충 월동란 예찰방제 교육
임봄 기자  |  foxant@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8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구글

경기도농업기술원이 꽃매미 등 돌발해충 월동란에 대한 예찰방제 교육에 나섰다.

농기원은 28일 오후 2시 안성시 서운면 소재 포도농가에서 시·군 병해충 담당자와 농업인 등 60여 명을 대상으로 ‘돌발해충 월동란 예찰방제 현장 연시회’를 개최했다.

돌발해충이란 시기나 장소에 한정되지 않고 돌발적으로 발생해 농작물과 산림에 피해를 주는 토착·외래 해충이다. 대표적인 돌발해충으로는 꽃매미, 미국선녀벌레, 갈색날개매미충 등이 있다.

농기원은 올해 이들 돌발해충 알의 월동생존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과 관련해 초기방제를 강화하기 위해 이번 연시회를 개최했다.

올해 꽃매미 알의 월동생존율은 88.9%로 지난해 대비 알의 수량은 20%, 부화율은 7.7% 높아졌다.

이날 연시회에는 돌발해충 방제 요령 교육, 방제약제·장비 전시와 설명, 방제시연·실습 등이 진행됐다.

꽃매미와 갈색날개매미충은 5월 부화하기 전까지 알덩어리나 알이 붙어있는 가지를 제거해 농약을 사용하지 않고도 방제가 가능하다.

꽃매미 알은 알 덩어리 한 개에 40~60개의 알이 모여있어 한번만 제거해도 많은 꽃매미를 방제할 수 있다.

갈색날개매미충은 나무의 가지나 줄기를 잘라내는 전정작업을 한 뒤 그냥 버리면 부화할 수 있으므로 모아서 묻거나 소각해야 한다.

김순재 경기도농업기술원 원장은 “작년 많은 피해를 주었던 미국선녀벌레를 비롯한 돌발해충 방제를 위해 시군에 국·도비 방제비 18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약제방제에 앞서 꽃매미, 갈색날개매미충은 월동란 방제를 겸하면 더욱 효과적인 방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평택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윤리강령윤리실천요강편집규약
(주)평택시사신문 17902) 경기도 평택시 중앙로 280(합정동 966-4) 문예빌딩 5층 평택시사신문
대표전화 : 031)657-9657  |  팩스 : 031)657-2216  |  대표메일 : ptsisa@hanmail.net  |  제호 : 평택시사신문
사업자등록번호 : 125-81-99266  |  법인등록번호 : 131311-01-0111040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다 5024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 아50460  |  인터넷신문 등록년월일 : 2012년 7월 23일
구독료 입금 계좌(1부 월 5,000원, 연간 60,000원):중소기업은행 587-018340-01-032  |  예금주:(주)평택시사신문
광고비 입금 계좌:중소기업은행 587-018340-01-040  |  예금주:(주)평택시사신문
대표이사 · 발행인 : 이영태  |  사장·편집인·편집국장 : 박성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복
Copyright © 2011 평택시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tsis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