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기자의눈(연재완료)
기자의눈서로의 마음을 나누던 재래시장의 ‘덤’
임 봄 기자  |  webmaster@ptsisa.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1.18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구글

해마다 명절이 되면 어린 시절의 고향이 그리워지는 건 인지상정인 모양이다. 엄마는 명절 일주일쯤 전이면 항상 쌀을 튀겨 조총에 버무린 뒤 넓적한 판에 꾹꾹 눌러 담아 어느 정도 굳으면 자를 대고 쓱쓱 잘라 커다란 비닐봉지에 담아서는 다락 한구석에 올려놓곤 했다. 그걸 훔쳐 먹다 엄마한테 맞은 적도 있지만 그 과자의 환상적인 달콤함은 지금 생각해도 잊을 수 없는 어린 시절의 아찔함 같은 것이었다.
30여년 가까이 과일 장사를 해온 엄마는 명절이면 봉투에 과일 몇 개씩을 평소보다 더 많이 덤으로 얹어주곤 했다. 손님들도 당당하게 덤으로 몇 개씩을 더 담기도 하고 어떤 사람들은 아예 그 자리에서 과일을 입에 넣고 무작정 한입 베어 물거나 옆에 따라나선 아이들에게도 하나씩 들려주기 일쑤였다. 엄마는 알면서도 한 번도 그런 걸로 뭐라 하지 않았고 그저 당연한 듯이 명절 잘 쇠고 또 오시라는 인사를 했다. 그건 그냥 물건을 주고받는 것이 아니라 서로의 마음을 나누는 정이었기 때문이었다.
어린 눈으로 지켜보던 그 모습은 우리 물건을 빼앗긴 것 같아 못내 아쉽기도 했었지만 어른이 된 후 명절 때마다 가게 되는 요즘의 재래시장에서는 그런 모습을 찾아볼 수 없어 더 아쉽기만 했다. 서로의 마음을 나누는 일이 힘들어진 삭막한 세상이 되어서일까, 아니면 나이 한 살 더 먹었기 때문일까. 명절을 앞둔 요즘, 그렇게 ‘덤’으로 주고받았던 마음들이 더욱 그리운 풍경이 되어 헛헛하고 아련하게 떠오르곤 한다.

< 저작권자 © 평택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임 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윤리강령윤리실천요강편집규약
(주)평택시사신문 17902) 경기도 평택시 중앙로 280(합정동 966-4) 문예빌딩 5층 평택시사신문
대표전화 : 031)657-9657  |  팩스 : 031)657-2216  |  대표메일 : ptsisa@hanmail.net  |  제호 : 평택시사신문
사업자등록번호 : 125-81-99266  |  법인등록번호 : 131311-01-0111040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다 5024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 아50460  |  인터넷신문 등록년월일 : 2012년 7월 23일
구독료 입금 계좌(1부 월 5,000원, 연간 60,000원):중소기업은행 587-018340-01-032  |  예금주:(주)평택시사신문
광고비 입금 계좌:중소기업은행 587-018340-01-040  |  예금주:(주)평택시사신문
대표이사 · 발행인 : 이영태  |  사장·편집인·편집국장 : 박성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복
Copyright © 2011 평택시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tsis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