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시사기고
시사기고 - 바람에게 바란다!
평택시사신문  |  ptsis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6.05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구글

차라리 밑이 없는 항아리는
막을 수 있을지언정
코밑에 가로놓인 입은
진정 막기 어려 우니라.
말들의 전쟁이 세상을 좌우하는
시대는 이미 저급하다.
그만큼 국민 의식수준이
우월하므로 진실만이
최선 일 것이다

 

거센 풍랑의 여파일까. 지난봄을 휩쓸고 간 비정한 세월 때문일까. 바람의 방황 탓일까. 아니 어쩌면 수없이 뱉어냈던 지난 오월의 푸념들 때문인지도 모를 일이다.
모두가 잘 하겠다고, 앞장서겠다고 했는데 누구는 그 말 뒤에 숨어 더 이상 말이 없고, 어떤  이는 세간의 바람을 잘 몰아 도처에 기둥처럼 우뚝 서 있다. 이제 우린 그들이 인도하는 바람의 방향을 향해 뱃머리를 돌려야 한다. 돛의 높이를 조율해야 한다. 또한 삶의 각도를 새로이 설정해야 할 것이다. 그야말로 격랑의 지방 선거를 마치고 각자의 바람 방향을 골라 취사선택을 해야 하는 중차대한 과제가 남아 있기 때문 일 것이다.
자신이 나가야 할 방향을 누구나 다 알고 있다고 말한다. 참 어처구니없는 거짓이다. 알고 있는 것은 나 자신의 의지 속 방향일 뿐 미세하거나 거친 바람의 결을 찾아야 한다는 것을 알지 못하는 우매한 처사에서 귀결된 속견이리라. 세월의 방향을 결정하는 것은 바람이요. 바람은 곧 민심인 것이다. 이제 그 앞에 선 지도자의 귀가 민심의 바람을 감지하는 예민함만이 선정의 초석이 되는 지름길이 될 것이다.
바람에게 바란다!
부디 어긋나지 않고 모나지 않은 6월의 모퉁이를 돌아 성냄과 시기와 번민의 탈을 벗고 너와 내가 하나 되는 훈풍이 되어 살가운 푸르름으로 여름을 맞고, 구수한 과일 향 같은 여운으로 결실의 가을을 엮는 인자함을 베풀어 다오! 양이 풀을 뜯듯 평온함으로 우리 아이들이 안길 수 있는 평원 같은 오늘! 먹거리 살거리가 풍요한 가을 같은 내일! 희망을 꿈꿀 수 있는 안온한 휴식과 비전을 외치는 미래는 우리가 선택한 이들의 의지에 달렸음도 안다.
선택을 위해 무수히 토해냈던 말들을 수습하기보다 앞으로 해야 할 말들에 대한 숙고가 지도자의 역량이라 생각한다. 정치의 9할은 말이 아닐까 싶다. 또한 지도자의 덕목 중에 으뜸도 언사이다. 많은 이들이 부적절한 언사에 비운을 맞기도 하는 것을 너무나 흔히 볼 수 있다. 사람들은 그 말 뒤의 마음을 생각하기 때문이다. 말을 잘하기보다 진정성을 말해 주길 바란다. 그러나 그리 쉬우면 누가 그리 못 하겠는가마는 단속하는 자의 물고는 터지지 않는 법. 사명감 속에서 우러나오는 진실은 옥석처럼 명확히 구분되므로 시민의 생각 속에서 정성으로 베푼다면 위대한 영도자로 영원히 기억될 것은 자명하다.
옛 문헌에 이런 말이 있다. 차라리 밑이 없는 항아리는 막을 수 있을지언정 코밑에 가로놓인 입은 진정 막기 어려 우니라(寧塞 無低缸 難塞 鼻下橫). 말들의 전쟁이 세상을 좌우하는 시대는 이미 저급하다. 그만큼 국민 의식수준이 우월하므로 진실만이 최선 일 것이다.
우린 이제 믿고 추앙할 지도자를 스스로 선택했다. 서로 상생의 드라마를 함께 써 나가야 할 때이다. 위민의 지도자가 되어주길 바라며 링컨 대통령의 유명한 연설 한 구절을 잊을 수 없다. “the government of the people. by the people. for the people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국민의 정치”, 우리 모두의 진정한 바람이다.

   
 
권혁찬 시인
한국문인협회 회원

< 저작권자 © 평택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평택시사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윤리강령윤리실천요강편집규약
(주)평택시사신문 17902) 경기도 평택시 중앙로 280(합정동 966-4) 문예빌딩 5층 평택시사신문
대표전화 : 031)657-9657  |  팩스 : 031)657-2216  |  대표메일 : ptsisa@hanmail.net  |  제호 : 평택시사신문
사업자등록번호 : 125-81-99266  |  법인등록번호 : 131311-01-0111040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다 5024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 아50460  |  인터넷신문 등록년월일 : 2012년 7월 23일
구독료 입금 계좌(월 4회 발행 / 월 7,000원 / 연간 84,000원 / 1부 1,750원):중소기업은행 587-018340-01-032  |  예금주:(주)평택시사신문
광고비 입금 계좌:중소기업은행 587-018340-01-040  |  예금주:(주)평택시사신문
대표이사 · 발행인 : 이영태  |  사장·편집인·편집국장 : 박성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복
Copyright © 2011 평택시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tsis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