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시사기고
시사기고 - ‘아치의 노래, 정태춘’을 보고
백종승 기자  |  ptsis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11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구글

우리 생전에
정태춘의 노래는 아마도
그칠 날이 없을 듯하다

 

   
▲ 백승종 자문위원
금요포럼

평택 도두리 시골 촌놈 정태춘은 서정적인 노랫말의 시인이요, 평택농요의 풍성한 장단과 신명을 이어나가면서 세파의 신산함을 피부 속까지 스며들게 하는 당대 제일의 가객이다. 그의 날카로운 사회비평과 민중 속으로 파고든 억센, 우애와 연대의 실천은 세계 제일의 가객이라는 ‘비틀즈’를 능가하고도 남는다. 게다가 우리의 정태춘은 그림과 글씨에도 천품天稟이 탁월해, 한 마디로 ‘그는 이런 사람이다’라는 정의를 내릴 수 없을 지경이다.

그러할지라도 나는 그가 한국 현대사를 온몸으로 노래한 최상의 가객이라고 말할 것이다. 지난 40여 년 동안 그와 그의 동지이자 배필인 박은옥이 쏟아낸 그 많은 노래는 우리의 고통과 희망의 언어였다. 그들은 가장 절실하고도 아름다우며 처연하게 우리의 삶을 표현했다. 오늘날 방탄소년단이 지구적인 차원의 가수가 되어 현대세계의 비극을 절제된 언어로 노래하게 된 것도 실은 정태춘과 박은옥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지난 2012년 6월 18일 한겨레에 짤막하게나마 가수 정태춘의 노랫말을 읊조리며 광주민주화항쟁을 이야기한 적이 있었다. ‘장군들의 금빛훈장’이라는 제목의 내 칼럼은 이러했다.

“김삿갓金笠을 알 것이다. 남루한 도포 자락 휘날리며 깨진 삿갓을 쓰고 방방곡곡을 누비고 다니며 너무도 잘난 양반, 포악한 관리들의 부패와 죄악상을 그는 마음껏 비웃었다. 그 같은 방랑시인도 있었지만, 녹두꽃에 내려앉은 파랑새를 노래한 가객도 있었다. 그들의 이름은 역사의 깊은 그늘 속으로 사라져갔다. 그래도 세상의 슬픔을 통탄한 그 절절한 마음이야 아직도 우리 곁에 있다”

“쉬 사라지지 않는 것이 전통인가. 독재자 박정희의 서슬 시퍼렇던 시절에도 젊은 김지하는 많은 풍자시로 권력자들의 비위장을 뒤집었다. ‘오적’으로 비비 꼬자 저들은 반공법 위반이다, 민청학련사건이다 하여 시인을 상대로 한바탕 비열한 보복을 자행하였다. 하건만 그놈의 주둥이는 중얼중얼 잘도 재잘거렸다”

입바른 소리 잘하기로는 정태춘을 빼놓고는 말이 안 된다. 조용하지만 누구보다 정열적인 우리 시대 최고의 가객에게서 “어디에도 붉은 꽃을 심지 마라”는 절규를 아직 들어보지 못했는가. “아 우리들의 오월은 아직 끝나지 않았고/ 그날 장군들의 금빛훈장은 하나도 회수되지 않았네/(중략) 잊지 마라 잊지 마 꽃잎 같은 주검과 훈장/ 누이들의 무덤 앞에 그 훈장을 묻기 전까지/(중략) 잊지 마라, 잊지 마, 꽃잎 같은 주검과 훈장/ 소년들의 무덤 앞에 그 훈장을 묻기 전까지” 구구절절 옳은 소리다. 망월동 무덤 앞에 그 금빛훈장을 묻지 못했다면 오월은 아직 끝났다고 말할 수 없다.

이제 전두환도 노태우도 모두 세상에서 사라졌다. 그러나 금빛훈장은 아직도 번쩍이고 있으며, 독재자의 정치적 후예들은 오늘도 세상을 멋대로 휘젓고 있다. 슬픈 오월이 계속되고 있으니, 우리 생전에 정태춘의 노래는 아마도 그칠 날이 없을 듯하다. 

< 저작권자 © 평택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백종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윤리강령윤리실천요강편집규약
(주)평택시사신문 17902) 경기도 평택시 중앙로 280(합정동 966-4) 문예빌딩 5층 평택시사신문
대표전화 : 031)657-9657  |  팩스 : 031)657-2216  |  대표메일 : ptsisa@hanmail.net  |  제호 : 평택시사신문
사업자등록번호 : 125-81-99266  |  법인등록번호 : 131311-01-0111040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다 50247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경기 아50460  |  인터넷신문 등록년월일 : 2012년 7월 23일
구독료 입금 계좌(월 4회 발행 / 월 7,000원 / 연간 84,000원 / 1부 1,750원):중소기업은행 587-018340-01-032  |  예금주:(주)평택시사신문
광고비 입금 계좌:중소기업은행 587-018340-01-040  |  예금주:(주)평택시사신문
대표이사 · 발행인 : 이영태  |  사장·편집인·편집국장 : 박성복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복
Copyright © 2011 평택시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tsisa.com